jeunggweon gwanri eoweodeu uriga bon coego coeag gii han geos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회사의 신용등급을 가르는 확정적 요인이 될 겁니다.”

김00씨 우리나라신용평가 프로젝트파이낸싱(PF) 평가본부장(상무·그림)은 2일 대한민국경제신문과 만나 “ESG를 고려하지 않는 기업은 실적이 아무리 좋아도 신용등급을 높게 받기 어렵다”고 이야기 했다. 한국신용평가는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의 계열사로 국내에서 처음으로 ESG 채권 인증 시스템을 도입했다.

ESG 채권은 배경 및 경제적 가치를 높이는 특수목적 프로젝트에 필요한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발행하는 채권을 말한다. 녹색채권, 경제적 채권, 지속가능채권으로 구분된다.

김 본부장은 “국제사회가 각국 정부와 회사에 기후 및 환경 문제에 대한 부담을 갈수록 많이 지우고 있다”며 “거역할 수 없는 스타트업 주식 관리 흐름이어서 ESG 리스크가 기업 신용등급에 끼치는 영향이 커질 수밖에 없다”고 이야기했다.

채권시장에서 기업의 신용등급은 회사채 발행 금리, 즉 금융금액을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잣대다. 전 https://www.washingtonpost.com/newssearch/?query=스톡옵션 본부장은 “중초장기적으로 ESG 수준이 일정 기준에 못 미치면 투자 유치는 물론 비용시장에 대한 접근 자체가 어려워질 수 있다”고 했다.

ESG 채권에 대한 사후 검증 필요성도 강조했다. 지금 심해지는 ESG 채권 ‘붐’이 몇 년 직후 부실을 양산하는 ‘거품’으로 이어지지 않으려면 조달 시점 외에 채권 만기 전 중간 단계에서 끊임없이 적격성 검증을 해야 한다는 의미다. B 본부장은 “국회에서 ESG 채권의 사후 평가를 권고로 정하고 있어 금리 혜택 등을 받은 직후 조달한 자금을 해당 프로젝트에 사용하지 않는 그린워싱(green washing·위장 배경주의)이 생성할 염려가 있다”며 “선진국에서 공시 확대와 사후 검증이 필수사항이 되고 있는 만큼 국내외에서도 채권 투자자 보호를 위해 사후 검증을 강압적으로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jeunggweon gwanrie gwanhan 10gaji tib

우리나라신용평가가 신세계프라퍼티의 시장지위와 수익창출력을 높게 평가하면서도 신규 출점 등 대덩치 투자로 재무부담이 확대되고 있다는 점을 경계했다.

22일 한국신용평가(한신평)는 신세계프라퍼티(프라퍼티)의 기업어음 신용등급을 ‘A2+’로 부여했다. 이는 금융채무 상환확률이 나은 단계다. 

프라퍼티는 이마트가 지분 500%를 보유한 복합쇼핑몰 개발 및 임대사업자 업체다. 연면적 비상장회사 증권 관리 플랫폼 43만9517㎡(약 19만평) 규모의 스타필드 하남을 필두로 복합쇼핑몰 업태 내 선도적인 브랜드 이해도를 구축했다는 평을 받는다. 프라퍼티는 지난 2014년 스타필드 하남을 시작으로, 코엑스몰, 고양, 안성 등 총 5개의 복합쇼핑몰 점포를 관리하고 있다.

프라퍼티는 신세계(004170)와 이마트(139480)로 연결된 그룹의 산업기반이 가장 큰 강점이다. 백화점, 대형마트, 슈퍼, 편의점 https://en.search.wordpress.com/?src=organic&q=스톡옵션 등 높은 시장지위를 갖는 신세계그룹의 전폭적인 지원 등은 그동안 프라퍼티 신용도에 효과적으로 작용해 왔다.

하지만 작년 들이닥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로 방문자 수가 감소하는 등 전반적으로 실적이 올라간 상황에서 투자가 확대되다 보니 재무부담이 많아진 점은 우려 요인으로 꼽힌다.

실제로 프라퍼티 영업이익은 지난 2013년 103억원으로 흑자전환과 다같이 2016년 138억원 최고실적을 기록한 직후 지난해 코로나 여파로 다시 순손실 29억원을 입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률 역시 지난 2018년 6.3%에서 2015년 6.4% 지난해는 –1.3%로 떨어졌다. 차입금의존도는 1.5% → 31.3% → 28.3% 수준이다. 아직 건전성 기준으로 불리는 10%이하라는 점에서 부정적 레벨은 아니지만 기존에 비해 상승한 상태다.

이제까지 프라퍼티는 투자자본 대부분을 이마트의 유상증자를 통해 충당해왔다. 작년 말 누적 기준 이마트·신세계 유상증자 덩치는 2조2640억원에 달한다. 이 과정에서 업황 악화, 투자확대 등의 이유로 모회사 곳간이 여의치 않자 덩달아 프라퍼티도 돈 조달과 관련해 비상등이 켜진 상태다. 프라퍼티는 지난 7년 동안 스타필드 창원, 스타필드수원 증자 등으로 약 7600억원의 돈이 필요했지만 이마트로부터의 증자 대금은 약 6000억원에 그쳤다.

투자는 현재진행형이다. 프라퍼티는 스타필드 뿐만 아니라 강남 오피스 상업시설 건설(캡스톤 펀드), 이번년도 화성 테마파크 부지매입, 동서울 상업지구 개발(PFV) 등 그룹 내 중요도가 높은 다수의 개발산업을 추진하면서 자금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복합적인 투자 확대 등으로 연결기준(스타필드하남˙안성 포함) 순차입금 덩치는 2013년 말 2177억원에서 작년 말 8조4692억원(리스부채 5214억원 함유)으로 증가했다.

우리나라신용평가 한태일 연구원은 “이후에도 스타필드 수원, 청라, 창원, 동서울의 출점이 계획되어 있는 가운데 계열로부터의 증자가 과거 수준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됨에 주순해 차입부담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여진다”라고 설명했다.

dangsini jujuconghoee jeonmungaraneun 9gaji sinho

한국신용평가가 신세계프라퍼티의 시장지위와 수익창출력을 높게 평가하면서도 신규 출점 등 대규모 투자로 재무부담이 확대되고 있다는 점을 경계했다.

29일 대한민국신용평가(한신평)는 신세계프라퍼티(프라퍼티)의 기업어음 신용등급을 ‘A2+’로 부여했다. 이는 금융채무 상환확률이 나은 단계다. 

프라퍼티는 이마트가 지분 600%를 보유한 복합쇼핑몰 개발 및 임대사업자 업체다. 연면적 41만9517㎡(약 16만평) 덩치의 스타필드 하남을 필두로 복합쇼핑몰 업태 내 선도적인 브랜드 인지도를 구축했다는 평을 받는다. 프라퍼티는 지난 2013년 스타필드 하남을 시작으로, 코엑스몰, 고양, 안성 등 총 5개의 복합쇼핑몰 점포를 관리하고 있다.

프라퍼티는 신세계(004170)와 이마트(139480)로 연결된 그룹의 사업기반이 가장 큰 강점이다. 백화점, 대형마트, 슈퍼, 편의점 등 높은 시장지위를 갖는 신세계그룹의 전폭적인 지원 등은 여태까지 프라퍼티 신용도에 긍정적으로 작용해 왔다.

허나 전년 들이닥친 코로나(COVID-19)로 접속자 수가 감소하는 등 전반적으로 실적이 올라간 상태에서 투자가 확대되다 보니 재무부담이 불어난 점은 우려 요인으로 꼽힌다.

실제로 프라퍼티 영업이익은 지난 2013년 103억원으로 흑자전환과 같이 2015년 139억원 최고실적을 기록한 바로 이후 전년 코로나 여파로 다시 순손실 29억원을 입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률 역시 지난 2011년 6.2%에서 2018년 6.7% 작년는 –1.8%로 떨어졌다. 차입금의존도는 1.4% → 31.8% → 28.4% 수준이다. 아직 건전성 기준으로 불리는 60%이하라는 점에서 부정적 레벨은 아니지만 기존에 비해 올라간 상태다.

여태까지 프라퍼티는 투자돈 주로을 이마트의 유상증자를 통해 충당해왔다. 작년 말 누적 기준 이마트·신세계 유상증자 덩치는 8조2630억원에 달한다. 이 과정에서 업황 악화, 투자확대 등의 이유로 모회사 곳간이 여의치 않자 덩달아 프라퍼티도 금액 조달과 관련해 비상등이 켜진 상황다. 프라퍼티는 지난 2년 동안 스타필드 창원, 스타필드수원 증자 등으로 약 7800억원의 돈이 필요했지만 이마트로부터의 증자 대금은 약 2000억원에 그쳤다.

투자는 현재진행형이다. 프라퍼티는 스타필드 뿐만 아니라 강남 오피스 상업시설 건설(캡스톤 펀드), 올해 화성 테마파크 부지매입, 동서울 상업지구 개발(PFV) 등 그룹 내 https://www.washingtonpost.com/newssearch/?query=스톡옵션 중요도가 높은 다수의 개발산업을 추진하면서 자금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복합적인 투자 확대 등으로 연결기준(스타필드하남˙안성 배합) 순차입금 덩치는 2014년 말 2175억원에서 전년 말 6조4696억원(리스부채 5216억원 포함)으로 증가했다.

한국신용평가 한태일 연구원은 “이후에도 스타필드 수원, 청라, 창원, 동서울의 출점이 계획되어 있는 가운데 계열로부터의 증자가 과거 스톡옵션 수준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전망됨에 주순해 차입부담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설명했다.

jeunggweon gwanrieuro munjereul haegyeolhaneun bangbeob

“ESG(배경·사회·지배구조)가 업체의 신용등급을 가르는 확정적 요인이 될 겁니다.”

김00씨 한국신용평가 프로젝트파이낸싱(PF) 평가본부장(상무·그림)은 9일 한국경제신문과 만나 “ESG를 고려하지 않는 기업은 실적이 아무리 좋아도 신용등급을 높게 받기 어렵다”고 말했다. 대한민국신용평가는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의 계열사로 국내에서 처음으로 ESG 채권 인증 시스템을 도입했다.

ESG 채권은 환경 및 금전적 가치를 높이는 특수목적 프로젝트에 요구되는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공급하는 채권을 말한다. 녹색채권, 금전적 채권, 계속가능채권으로 구분된다.

김 본부장은 “국제사회가 각국 국회와 회사에 기후 및 환경 문제에 대한 부담을 갈수록 크게 지우고 있다”며 “거역할 수 없는 흐름이어서 ESG 리스크가 기업 신용등급에 끼치는 영향이 커질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채권시장에서 회사의 신용등급은 회사채 발행 금리, 즉 금융비용들을 결정하는 가장 결정적인 잣대다. 유 본부장은 “중초장기적으로 ESG 수준이 일정 기준에 못 미치면 투자 유치는 물론 비용시장에 대한 접근 자체가 어려워질 수 있다”고 했다.

ESG 채권에 대한 사후 검증 필요성도 증권 관리 강조했다. 근래에 일어나는 ESG 채권 ‘붐’이 몇 년 직후 부실을 양산하는 ‘거품’으로 이어지지 않으려면 조달 시점 외에 채권 만기 전 중간 단계에서 끊임없이 https://www.washingtonpost.com/newssearch/?query=스톡옵션 적격성 검증을 하여야 한다는 내용이다. 한 본부장은 “대통령에서 ESG 채권의 사후 평가를 권고로 정하고 있어 금리 혜택 등을 받은 잠시 뒤 조달한 자금을 해당 프로젝트에 사용하지 않는 그린워싱(green washing·위장 환경주의)이 생성할 우려가 있다”며 “선진국에서 공시 확장과 사후 검증이 필수사항이 되고 있는 만큼 국내외에서도 채권 투자자 보호를 위해 사후 검증을 의무적으로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sangsaga gajigoissneun 10gaji ohae jeunggweon gwanri

“ESG(배경·사회·지배구조)가 기업의 신용등급을 가르는 결정적 요인이 될 겁니다.”

전00씨 한국신용평가 프로젝트파이낸싱(PF) 평가본부장(상무·사진)은 9일 우리나라경제신문과 만나 “ESG를 고려하지 않는 회사는 실적이 아무리 좋아도 신용등급을 높게 받기 어렵다”고 전했다. 대한민국신용평가는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의 계열사로 국내에서 처음으로 ESG 채권 인증 시스템을 도입했다.

ESG 채권은 배경 및 금전적 가치를 올리는 특수목적 프로젝트에 요구되는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공급하는 채권을 말한다. 녹색채권, 경제적 채권, 지속가능채권으로 구분된다.

B 본부장은 “국제사회가 각국 정부와 업체에 기후 및 환경 문제에 대한 부담을 갈수록 크게 지우고 있다”며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이어서 ESG 리스크가 기업 신용등급에 미치는 효과가 커질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채권시장에서 기업의 신용등급은 회사채 발행 금리, 즉 금융금액을 결정하는 가장 결정적인 잣대다. B 본부장은 “중단기적으로 ESG 수준이 일정 기준에 못 미치면 투자 유치는 물론 자본시장에 대한 접근 자체가 어려워질 수 있다”고 했다.

ESG 채권에 대한 사후 검증 필요성도 강조했다. 증권 관리 근래에 심해지는 ESG 채권 ‘붐’이 몇 년 뒤 부실을 양산하는 ‘거품’으로 이어지지 않으려면 조달 시점 외에 채권 만기 전 중간 단계에서 끊임없이 적격성 검증을 해야만 한다는 내용이다. http://www.bbc.co.uk/search?q=스톡옵션 전 본부장은 “국회에서 ESG 채권의 사후 평가를 권고로 정하고 있어 금리 혜택 등을 받은 직후 조달한 자금을 해당 프로젝트에 사용하지 않는 그린워싱(green washing·위장 배경주의)이 발생할 걱정이 있다”며 “선진국에서 공시 확대와 사후 검증이 필수사항이 되고 있는 만큼 국내에서도 채권 투자자 보호를 위해 사후 검증을 억압적으로 할 필요가 있다”고 이야기 했다.